하모니넷

한남대 이은하 교수 교과과정 연계한 소라뿡 인성동화 시리즈 20권 출간

– 동화작가가 읽어주는 전자출판, 동화영상, 게임 등 담겨

“동화책 시리즈를 반복적으로 듣고, 읽고, 게임하면서 아이들이 올바른 삶의 방향과 목적을 스스로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목표를 세웠습니다”

한남대학교 국어국문·창작학과 이은하 교수가 창업한 ‘소라피리 협동조합’이 3~9세용 ‘소라뿡 인성동화 그림책 시리즈’ 전집 20권을 출시했다. 지난해 출시한 ‘소라뿡 창의성 그림책 시리즈(0~7세용)’ 이후 두 번째 시리즈다.

이 동화 시리즈는 유치원과 초등학교 교육과정을 연계해 기획했으며, 총 20권으로 구성한 전자책으로 동화작가들이 직접 동화책을 읽어주고 아이들이 플래시 동화영상, 응용게임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재미있게 구성했다.

이번 시리즈에 한남대 이은하 교수와 함께 작품으로 참여한 아버지는 ‘바람을 파는 소년’ ‘보리바람’ 등 국정 교과서에 다수의 작품이 실린 국내 유명 원로작가 故이준연 선생이다. 이준연 선생은 1961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화 ‘인형이 가져 온 편지’가 당선된 이후 전업 작가로 전쟁 직후 국내 척박한 동화 문단에서 1,000여 편의 동화를 썼으며, 국어 읽기 교과서에 가장 많은 작품이 수록돼 있기도 하다.

이은하 교수는 故이준연 선생의 동화작품을 동화책은 물론 게임, 에니메이션 등으로 확장하기 위하여 저작권 등록 작업을 마쳤고, 이번 인성동화 시리즈에도 다수 포함됐다. 공동개발자인 이은경 교수(동화작가·유아교육학박사)와 이한솔 작가도 기획·집필에 참여했다.

소라뿡 인성동화 시리즈는 한남대 회화과와 디자인학과 졸업생 25명이 일러스트와 디자인 작업에 참여했으며, 멀티미디어공학과 학생들이 게임개발에 참여했다.

소라뿡 인성동화는 용기와 사랑, 우애와 양보, 도덕성과 소유개념, 반편견과 다양성, 규칙과 안전, 약속과 배려, 역할과 성취동기, 자율성과 절제, 환경보호와 공동체의식 등의 테마로 동화를 창작해 현행 교육과정에 맞춘 인성발달의 중요성과 교육적 덕목을 체계적으로 연계했다.

이은하 교수는 “아이들이 창작동화의 등장인물, 스토리, 배경, 주제를 통해 자신과 가족, 친구와 공동체, 환경과 사회 등 올바른 관계 맺기를 자연스럽게 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며 “앞으로 다문화·장애인 ·노인 등 소외계층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배려할 예정이며, 해외에서 한국어 교재로 활용될 수 있도록 영어 번역 작업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하모니넷